말은 사람의 또 다른 얼굴

제 목 : 말의 결

글쓴이 : 이주리

출판사 : 밀리언서재

출판연도 : 2020년 11월

줄거리 요약 : 우리는 살면서 말실수를 하게 된다. 말한 사람과 듣는 사람 모두에게 당혹감을 주는. 잦은 말실수를 하는 사람들은 어떤 숨은 의도가 있다기보다는 ‘말감각’이 부족해서 그런 경우가 많다. 말감각이 좋은 사람들은 말하기 전에 상대 입장에서 한 번 더 생각하고 그에 맞는 표현을 고른다. 부족한 사람들은 자신의 입장에서 생각하다 보니 상대방을 잘 헤아리지 못한다.

말은 한 사람의 평판을 만든다. 정숙 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의류 매장에서 일할 새로운 매니저를 고용하기로 한다. 면접에서 오랜 기간의 경력, 호감을 주는 인상을 가진 지원자가 있다. 따라서 기대가 컸다. 하지만 지원자의 반말을 섞어서 말하는 습관이 정숙 씨가 채용하지 않는 데 이바지했다. 대인관계에서 말로 인해 자신의 이미지를 손상하는 사람들이 많다. 또한 의식적으로 부정적인 말을 달고 다니면, 주변 사람들은 그것이 그너 앓는 소리로 밖에 들리지 않는다.

느낀 점 : 긍정적인 표현을 나눌수록 즐거운 사람이 된다고 한다. 학교 쉬는 시간에 친구와 학교 내신에 대해서 같이 걱정하면서 걱정을 던다. 하지만 이것이 어느 정도 선을 넘으면 친구와 나 모두 우울하게 된다. 부정적인 말만 하는 사람과 이야기하다 보면 나도 덩달아 불행해지는 느낌이 든다.

공부하면서 낮은 점수를 받거나 힘들 때, 잠시 멈추고 나 스스로에게 ‘내일은 더 잘 할 수 있어’, 아직 ‘시작이잖아’라고 긍정적인 마인드를 심어주면 정말 가슴이 희망으로 차오르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원효대사의 말처럼, 그 사람의 마음가짐이 말에도, 행동에도 영향을 주는 것 같다.

추후 연계 활동 : 내가 지금까지 어떻게 말해왔는지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혹여 문제가 있다면, 상대방에게 어떻게 말해야 좋은 대인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지 방안을 갈구해야 겠다. 또한 욕 사용을 줄여야 할 것 같다.

한 줄 요약 감상하기 : 말은 사람의 인생을 좌지우지할 만큼 큰 영향력을 가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