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처리방법 보고서 1차 작성

주제 : 21세기 지구의 골칫덩어리 플라스틱의 처리방법은 어느 방법으로 처리하는 것이 효과적인가?

보고서를 쓰는 이유

1. 플라스틱은 우리 삶을 보다 간편하게 만들어 주었다. 하지만 그와 동시에 인간들이 마구잡이로 플라스틱을 만들고 버린 결과 지구상에 있는 모든 생물들이 위험에 처해 있다. 이러한

플라스틱을 생물학적으로 분해하는 것이 효과적인지, 화학적으로 처리하는 것이 효과적인지

궁금해서이다. =>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가장 효율적인 해결책을 탐구해 보기 위해서다.

서론

1) 플라스틱의 종류에는 무엇이 있는가?

­포장재, 식품 용기, 장난감, 일회용품 등 실생활에서 쓰이는 플라스틱 제품군을 ‘범용 플라스틱’이라고 한다. 생산 가격이 낮으며, 생산량이 매우 많다. 폴리에틸렌, 폴리프로필렌, 폴리스타이렌, 폴리메틸아크릴레이트 등이 대표적인 제품들이다.

­열을 가하면 녹고, 다시 냉각시키면 고체상태로 돌아가는 플리스틱 재료를 ‘열가소성 플라스틱’이라고 한다. 고분자 사슬 간 상호작용이 약하기 때문에 고온에서 이동이 자유롭다. 한번 사용 후에 다른 모양으로 재가공이 가능하여 재활용될 수 있다. 대표적인 열가소성 플라스틱으로 폴리에틸렌, 폴리프로필렌, 폴리스타이렌 등이 있다.

­전자 제품, 자동차, 항공기 등 금속을 대체하는 용도로서 널리 사용되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은 내열성과 강도가 뛰어나다. 일반적으로 100도 이상의 유리 전이 온도를 가지는 플라스틱 제품들이 이에 속한다. 5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으로 폴리아마이드, 폴리아세탈, 폴리카보네이트, 폴리에스터, 폴리페닐에터가 있다.

2) 플라스틱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플라스틱은 열 또는 압력에 의하여 성형할 수 있는 유기물 기반 고분자 물질 및 그 혼합물을 이르는 말이다. 휘발성의 액체연료인 ‘나프타’를 분해하면 석유화학의 기초가 되는 에틸렌(폴리에틸렌과 폴리스틸렌의 원료이다)과 프로필렌 등의 성분을 얻을 수 있다. 폴리에틸렌, 폴리프로필렌 등을 가공하여 플라스틱 제품들을 만든다.

본론1

플라스틱의 분해 과정

­플라스틱 종류에 따른 분해 과정 및 기간

­생분해성 플라스틱(바이오 플라스틱의 한 종류로서 생분해로 100% 가능)의 경우 미생물이 결합 사슬을 끊는 역할을 한다. 미생물이 분비한 효소가 플라스틱을 약하게 만들어 저분자로 만들게 되면, 미생물이 저분자를 흡수, 소화하여 분해하는 것이다. 이러한 분해 과정은 열화→생물절단→동화작용→광화 작용 등 4단계를 거쳐 이루어진다. 생분해 기간은 무려 3~6개월 이다.

본론2

1) 아메리카왕거저리 애벌레의 장 속 박테리아 or 페타제와 메타제의 결합

2) 장점

3) 단점

본론2

1. 화학적 처리방법

제조시 처리 방법을 미리 고민한 방법들

폐기시 방법

1) 고분자 열분해(polymer pyrolysis)

2) 장점

3) 단점

본론3

  • ?

1) 비용 측면

2) 생태계의 균형을 맞추는가?

3) 효율

결론

1)

2)

<참고 문헌>

사이트

네이버 화학백과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5662736&cid=62802&categoryId=62802

웹진NOW

https://m.blog.naver.com/nnpcnnpc4001/222085447710

논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