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청년들, 언론의 자유는?

제목 : 집에서 잡혀가는 홍콩 청년들..의회 선거 연기 ‘솔솔’

출처 : SBS

링크 : https://news.v.daum.net/v/20200730212108143

요약 : 수갑을 찬 한 청년이 경찰에 끌려 나온다. 지난해 송환법 반대 시위 때 학생들을 이끌었던 ‘토니 청’이다. 동시 다발적으로 진행된 이번 체포 작전으로 16~21살 사이 학생 4명이 체포됐습니다. 반중 단체를 조직한 혐의인데, 지난 1일 발효된 홍콩보안법이 적용됐다. 최고 종신형까지 가능하다고 한다. 시위 현장이 아닌 곳에서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가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홍콩 민주진영은 “생각과 말이 죄가 되는 시대가 됐다”고 반발했다. 오는 9월 6일 홍콩 입법회 의원 선거를 앞두고 민주화 시위 주역 조슈아 웡 등 12명은 출마 자격을 박탈당했다. 아예 선거를 연기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홍콩 공영방송 RTHK : 정부는 심각한 전염병 상황을 감안해 선거를 1년 연기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코로나 19구가 선거 연기 명분이지만, 현재 판세가 민주진영에 유리하기 때문에 미루려 한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앞서 실시된 야권 단일 후보를 뽑는 예비선거에서는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61만 명이 참여해 친중파 진영을 긴장시켰다. 선거가 연기될 경우 홍콩 내부 반발은 물론, 홍콩보안법 폐지와 공정한 선거를 요구해 온 미국과 중국이 또 한 차례 충돌할 수 있다.

내 의견 : 무엇보다 가장 먼저 보장받아야 할 인권에는 언론, 결사,집회, 출판의 자유가 있다. 하지만 지금 홍콩학생들은 그러한 인권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 지금이 무슨 16 17세기도 아니고 말했다고 잡혀가는 시대인가? 지배층에서는 피지배층이 얼마나 자유에 목매는지 모를 것이다.

사진 출처 : http://now.rememberapp.co.kr/2019/08/19/4757/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