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수화상병’ 기사

제목 : 충북 과수화상병 다시 기승.. 충주 4곳 제천 1곳

출처 : 연합뉴스

링크 : https://news.v.daum.net/v/20200522180737195

요약 : 우리나라 사과 주산지 중 한 곳인 충주와 제천 서 ‘과수화상병’이 다시 확산되고 있다. 5월 22일 충북도 농업 사과 주산지 중 한 곳인 충주와 제천 서 ‘과수화상병’이 다시 확산되고 있다. 5월 22일 충북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충주 산척면 2곳, 소태면 1곳, 엄정면 1곳, 제천 백운면 1곳 등 사과농가 5곳에서 올해 첫 과수화상병 확징 사례가 나왔다. 충주와 제천은 지난해에도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지역이기에 농가와 관계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후 1시까지 충주 57, 제천 3곳에서 “새 가지가 삶은 듯 흑색으로 변하거나 구부러지고, 구슬 크기로 자란 과일도 변하거나 마르고 있다”며 과수화상병 의심 신고를 했다. 현장 간이검사 결과 충주 46곳, 제천 3곳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농촌진흥청에 정밀분석 의뢰됐다. 농촌진흥청과 도 농업기술원, 충주시농업기술센터는 농가와 협력해 감염목 매몰처리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지난 겨울 높은 기온으로 개화 시기가 빨라지면서 과수화상병 발생 시기도 1주일가량 앞당겨졌다”며 최근 잦은 강우와 개화기 벌에 의한 꽃 감염 등이 발병 주원인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내 생각 : 코로나도 아직 한창인데 과수화상병까지, 농가 관계자들은 정말 속이 썩어 문들어질 것 같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